Depiction of 백도 전경
PropertyValue
knpsprop:approach
  • "입도 불가, 선상에서 경관 관 람만 가능"
foaf:depiction
dcterms:description
  • "사람이 살지 않는 새들의 낙원 거문도에서는 백도 유람선 관광을 빼놓을 수 없다. 거문도 절경의 대부분이 다도해의 해금강이라 불리는 백도에 몰려 있기 때문에 백도를 보지 못하면 거문도를 반의 반도 제대 로 보지 못한 셈이다. 99개의 작은 돌섬으로 이뤄진 백도는 사람이 내릴 수 없는 오염되지 않는 자연의 세계이다. 오직 새들만이 자유롭게 내릴 수 있고, 여행객은 선상에서 돌아볼 수 있을 뿐이다. 그래서 더욱 신비스런 분위기가 감돈다. 작은 배를 타고 백 도를 돌아보면 이런저런 모양의 바위들에 탄성을 지르게 된 다. 비치 빛 바다 위에 보석처럼 섬들이 흩뿌려져 있다. 서방 바위, 각시바위, 부처바위, 도끼바위, 매바위, 병풍바위, 곰 바위, 삼선바위 등 셀 수도 없이 많은 섬들이 펼쳐지는 것이 다. 바위에 구멍이 많이 있는 것은 새들의 안식처가 되는 돌 섬이다. 제법 큰 바위섬 위쪽으로는 사시사철 푸른 상록수가 울창해 원초적인 자연의 모습도 보여준다. 백도를 돌아보고 나면 거문도가 비로소 여행객의 마음속에 깊숙이 자리 잡는다."
dcterms:identifier
  • 86
rdfs:label
  • 백도 전경 (ko)
foaf:name
  • 백도 전경 (ko)
knpsprop:nationalpark
knpsprop:note
  • "백도는 자연공원법에 의한 국립공원특별보호구역으로, 출입제한구 역이므로 출입이 금지됩니다. 생태계 조사 등의 경우에만 제한적 출입이 허용되 므로, 출입 시 사전 허가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일반 여행객의 경우 거문도에서 운행하는 유람선을 이용하여 해안 절경을 만끽할 수 있어요!"
foaf:primaryTopic
knpsprop:program
  • "백도라고 불리게 된 이유 백도라는 이름을 갖게 된 연대는 정확 히 알 수 없다. 그러나 전해 오는 이야 기에 따르면 섬이 수없이 많아서 세어 보고자 하여도 썰물과 밀물로 인하여 정확히 셀 수가 없기 때문에 대략 100개 쯤 될 것이라는 의미에서 백도[百島]라 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사실은 100개 중 1개가 부족한 99개이기 때문에 일백 백[百] 자에서 한 획을 뺀 백도[白島] 라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또 한편에서는 섬을 멀리서 바라보았을 때 섬이 모두 희게 보인다 하여 흰백 [白] 자를 써서 백도[白島]라 칭하게 되었다고도 한다. 해송 해송은 한국[대한해협, 제주도], 일본 [사가미만, 에노시마], 대만 등지에 분포 하는 멸종위기야생동·식물 Ⅱ급이며, 군체는 높이 2?3m가 되는 것이 있다. 일명‘무낭’이라고 불리며 지팡이나 보 석으로 가공되기 때문에 남획되는 경향 이 있다. 문섬 일대에서 예전에는 많이 관찰되었다고 하나 레저 활동이 활성화되면서 많이 훼손되어 가고 있는 실정 이다."
knpsprop:qrcode
knpsprop:route
  • 여객선 이용
?:theme
rdf:type
knpsprop:viewMonth
knpsprop:viewtime
  • 연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