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piction of 자연성릉
PropertyValue
knpsprop:approach
  • 도보 [탐방로 코스를 이용] - 동학사→은선폭포→관음봉→자연성릉→삼불봉→남매탑→동학사 - 갑사→금잔디고개→삼불봉→자연성릉→관음봉→은선폭포→동학사 - 동학사→천장골→큰배재→남매탑→삼불봉→자연성릉→관음봉→ 동학사
foaf:depiction
dcterms:description
  • "계룡산의 정기를 지키는 자연의 성곽 계룡산의 명성이 자자한 것은 봉우리들의 경관이 아름답기 때문이다. 상봉인 천황봉과 쌀개봉, 관음봉, 삼불봉 등의 준 봉은 닭의 볏처럼 뾰족뾰족하고 날카롭다. 흡사 종이를 갖 다 대면‘스르륵’하고 베일 것 같은 느낌이다. 바로 그런 날 카로운 봉우리들이 서로 이어져 각각의 능선으로 휘달리는 모습은 가히 환상적이다. 자연성릉은 그런 능선들 중 단연 돋보이는 수작이다. 자연성릉은 삼불봉에서 관음봉까지 이르는 약 1.6km의 구 간을 말한다. 자연적으로 만들어졌는데 성곽의 모양과 흡사 해서‘자연성릉’이라고 불리워왔다. 자연성릉 길은 수직 절 벽을 따라 위태롭게 나있는 최고의 험로가 된다. 가끔씩“노 약자 우회”라 쓰인 표지판이 툭툭 튀어나와 탐방객들을 긴 장시키기도 한다. 중간중간 잠시 숨을 돌리면서 관음봉 정 상까지 올라가면 자연성곽의 거친 암릉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천길 벼랑이 날을 세우듯 솟아 있는 모습은 장관을 넘 어 경이롭기까지 하다.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 떨리는 절경 인데, 그 성곽 길을 걸어볼 수도 있다."
dcterms:identifier
  • 97
rdfs:label
  • 자연성릉 (ko)
foaf:name
  • 자연성릉 (ko)
knpsprop:nationalpark
knpsprop:note
  • 자연성릉 탐방 구간은 위험하오니 지정된 탐방로만 이용해야 하 며 공원 내에서는 자연훼손 행위를 하지 맙시다. 또한 교통편이 좋아 사계절 당일 산행이 가능합니다.
foaf:primaryTopic
knpsprop:program
  • "사랑의 전설이 깃든 남매탑 백제 멸망 후 왕족의 한 사람이 토굴을 파 고 수도하던 중, 목에 뼈가 걸려 고생하는 호랑이를 구해준 일이 있었다. 호랑이는 은혜를 갚기 위해 아름다운 처녀를 업어다 놓고 갔다. 마침 겨울철이라 많은 눈 때문 에 함께 겨울을 지내게 되었는데 처녀는 그의 아내가 되고자 고백하였으나 남자는 수행과 여자 사이에 고뇌한 끝에 단호히 거절했다. 결국 두 사람은 남매가 될 것 을 약속하고 이후 같이 수행하다가 한 날 한 시에 열반에 들었다. 그 두 사람의 사 리를 모신 곳이 지금의 남매탑이라 전해진다. 갑사구곡과 용산구곡 갑사구곡과 용산구곡은 각각 일제강점기에 간옹 윤덕영[1927년]과 취음 권중면[1932 년] 선생이 5년의 차이를 두고 계룡산 계곡 에 조영한 구곡원림이다. 계룡산의 서쪽 갑사계곡 일원에 조성되어 있는 갑사구곡은 제1곡 용유소, 제2곡 이 일천, 제3곡 백룡강, 제4곡 달문택, 제5곡 금계암, 제6곡 명월담, 제7곡 계명암, 제8 곡 용문폭, 제9곡 수정봉으로 되어 있다. 계룡산 북쪽 상신계곡에 설정된 용산구곡은 제1곡 심용문, 제2곡 은룡담, 제3곡 와룡강, 제4곡 유룡대, 제5곡 황룡암, 제6곡 현룡소, 제7곡 운룡택, 제8곡 비룡추, 제9곡 신룡연으로 되어 있다. 갑사구곡은 개인의 풍류에 젖어 자연의 아름다움을 추구하고자 했던 반면, 용산 구곡은 한일합방의 비보에 관직을 버리고 용의 일생을 비유하며 해방의 그날을 표현하고자 했다. 계룡산을 찾아 떠나는 여행 탐방해설프로그램, 대상 : 제한 없음, 일정 : 약 1시간 소요, 장소 : 탐방안내소 앞 집결, 참가비 : 무료, 프로그램 : 계룡산의 역사와 전설, 계룡산 의 사찰과 문화자원, 아름다운 우리 자연, 숲 속 친구들과 친해 지기, 이것만은 지켜 주세요, 영 상자료 관람[계룡산의 비밀, 계 룡팔경, 갑사 등] 갑사 오리 숲이 들려주는 이야기, 대상 : 제한 없음, 일정 : 약 1시간 소요, 장소 : 갑사분소 앞 만남의 광장에 집결, 참가비 : 무료, 프로그램 : 오리 숲의 유래, 숲속의 화가 회 화나무, 나무도 아프면 수술을 해요, 수분 저장고 이끼 이야기, 숲이 우리에게 주는 이로움, 간 지럼을 타는 나무가 있다던데, 선조가 즐겨 찾던 대나무 숲, 자연놀이[조릿대로 배 만들기 등]"
knpsprop:qrcode
knpsprop:route
  • "[승용차]서울→유성IC→동학사[2시간], 서울→공주[1시간 30분] [기차]서울역→대전역[1시간], 용산역→서대전역[1시간], 부산역 →대전역[2시간], [버스]서울→대전·유성[2시간], 광주→대전·유성[2시간], 부산·울산→대전[3시간]"
?:theme
rdf:type
knpsprop:viewMonth
knpsprop:viewtime
  • 청명한 날 :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으므로 청명한 날에 가야 경관을 제 대로 즐길 수 있다.